• UPDATE : 2017.11.18 토 08:43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강남세브란스 전공의 동반사직 한달…징계위원회는?병원 자체 조사후 윤리위원회만 두 차례 열려…결정 미뤄지며 가해자-피해자 함께 근무

성추행, 과도한 업무, 폭언을 견디다 못한 전공의들이 병원에 탄원서를 제출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된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전공의 사태. 이 사건으로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전공의 2명이 동반 사직한 지도 한 달이 지났지만 병원 차원에서의 진상조사 후 윤리위원회만 2차례 열렸을 뿐 어떠한 결정도 내려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징계여부 결정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의 경우 가해자인 교수 측과 피해자인 전공의들이 함께 근무해야 하는 상황에 처해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지난 1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병원 자체)조사위원회가 꾸려져 조사를 완료했고, 관련 조사내용이 모두 병원 내 윤리위원회에 제출됐다”면서 “이후 윤리위의 판단을 가지고 연세대에서 인사위원회(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등의 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현재까지 두 차례의 윤리위가 열렸지만 위원회 차원의 판단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면서 "따라서 인사위원회 회부 여부도 현재로서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문제는 인사위원회 회부가 늦어짐에 따라 가해자로 지목된 교수들은 아무런 징계 없이 문제를 지적해온 전공의들과 여전히 환자를 보고 있다는 데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2차 가해 등의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안치현 회장은 “전공의들을 (가해 교수와) 분리하지 않는 병원을 이해할 수 없다”며 “피해자인 전공의들을 가해자로 지목된 교수들에게 계속해서 노출시키는 것은 병원이 스스로의 책임을 다하지 않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안 회장은 이어 “병원은 신속하게 상황을 파악하고 이에 따라 지체 없이 해당 교수들을 전공의 뿐 아니라 환자로부터도 분리해야 한다”며 “진료를 핑계로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하지 않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전공의와 교수가 사건의 당사자인 만큼, 물리적으로 분리하기가 쉽지 않다고 해명했다.강남세브란스 관계자는 “산부인과 의국 전체가 연관된 사건인 만큼 전부를 (업무에서) 뺄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사실상 물리적인 분리가 어렵다. 다만 가장 문제가 된 교수에 한해 직접적으로 지시를 내리지 못하게 하고 다른 교수를 통해 (전공의들에게) 지시를 내리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진실은어디에 2017-11-19 16:41:18

    그저 낚시되는 기사제목 뽑아서 쓰기급급한..진실보도하시려면 쌍방 이야기는 들어봐야될듯..타과에서도 제네 뭐야?라고 생각한 전공의들이 사고쳤구만. 반전이 있을수있으니 기사양반 파이팅해보시오   삭제

    • 답답의 2017-11-18 17:47:24

      기사냥반 보아하니 저 레지던트들 횡령등 비리가 반전으로 있는거같은데 그런거나 캐보셔   삭제

      • 선배의 2017-11-18 16:28:11

        그 교수님 진짜 레지던트 생각해주는 드문분인데 솔직히 타대..고대?에서온(왜고대에서 연대온건지도 알만하지만) 이상한 레지던트가 물흐리는데 언론은 진상파악도 못하고 ...성뭐시기하면 기삿거리되니까 이러는거겠지. 세블에서 강남이 트레이닝도 좋고 분위기좋은건 예전부터 유명했고 이번 교수님 실력도 좋으시면서 트레이닝도 잘시켜주시고 좋은 분인데...지금레지던트들 환자안보는걸로 유명하고 의국비도 횡령했다던데 그거 덮으려고 이런것 꾸민건데 참..답답하다.   삭제

        • 보아하니 2017-11-18 15:57:50

          전공의들 인성교육 잘해라 민원들어온게 한두개가 아니던데... 교수가 피해자라는 생각이 드는건 나뿐일까   삭제

          • 기자라면 2017-11-18 14:48:52

            사실에 근거한 공정보도의 책임이 있어야 하는거죠.
            제대로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고 쓰시기 바랍니다.   삭제

            • 신중히 2017-11-15 21:54:05

              제대로 사건 알고 기사를 쓰는건지~~ 누군가의 돌에 인생이 통째로 망가질수도있는데.. 신중히 알고 기사를 써주시길...   삭제

              • 간호사 2017-11-15 17:36:35

                간호사도 초음파사용하네   삭제

                • 적폐 2017-11-15 15:21:13

                  양의사들 반성차체가 없는놈들
                  양아치들   삭제

                  • 똑바로알고 기사쓰자 2017-11-15 12:43:17

                    정말 가해을했는지 ᆞᆞ피해을 받았는지는 관계자들이 잘 판단하리라 믿는다 ᆞ근데 이런기사 작꾸 끄집어내는 기자는 대체 뭘까!   삭제

                    오늘의 헤드라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오피니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