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8 토 08:43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바이로메드 유전자치료제 연구 美NIH 지원받아VM202 간헐성 파행증 대상 임상시험

바이로메드(대표 김용수)는 말초동맥질환(Peripheral Artery Disease, 이하 PAD)의 초기 증세인 간헐성 파행증(IC, Intermittent claudication)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치료제 'VM202' 임상시험(HI-PAD 연구)이 미국 국립보건원(NIH) 연구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간헐성 파행증은 다리 동맥성 혈행 장애로, 걸을 때 긴장감 내지 경련이나 통증을 유발하고 휴식을 취하면 회복되는 현상이 반복되는 질환이다. 미국 내 PAD 환자 850만명 중 10~30%는 이러한 증상을 보이고 있다.

회사 측은 "IC는 VM202 미국 2상 임상으로 실시된 말초동맥질환의 중증하지허혈(CLI)에 비하면 초기 단계의 경증"이라며 "이번 연구는 PAD 질환 내에서 VM202의 치료 범위를 크게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VM202 임상시험은 미국 노스웨스턴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메리 맥더못 교수(Professor, Mary McDermott) 주도로 진행된다.

맥더못 교수는 “PAD는 65세 이상 성인 남녀 10~15%, 75세 이상의 경우는 15~20%에서 많이 발병하는 질환이다. 노인들 보행에 심각한 영향을 줘서 기능을 저하시킨다"며 연구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남두현 기자  hwz@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두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오피니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