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8 토 08:43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서울대병원, 원장 직속 인권센터 신설독립성‧비밀유지 등 최대한 보장키로
(사진제공: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이 병원 내 인권침해를 예방하고 인권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활동에 발 벗고 나섰다.

서울대병원은 최근 인권센터를 개소하고, 지난 10일 A강당에서 개소식 및 힐링콘서트를 개최했다.

인권센터는 폭언·폭행·성희롱·성폭력 등 인권을 침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대상으로, 모든 병원 구성원에게 적용되며, 인권침해사례 접수, 상담, 조사 및 처리와 더불어 인권침해 예방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이에 서울대병원은 인권센터를 원장 직속으로 운영해 독립성과 비밀 유지, 자율성 등을 최대한 보장하기로 했다.

서울대병원은 “인권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전담 조직을 통해 인권침해를 예방하고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인권의식 개선을 통한 발전적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인권센터를 신설했다”면서 “인권침해 예방 및 인권보호의식 향상 교육, 매체를 이용한 인권교육 프로그램 등 각종 예방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해 침해사례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인권침해 행위가 징계사유에 해당될 경우 인사위원회에 회부해 징계 등 행정적 처분을 하게 되며, 피해자 심리치료 지원 등 재발방지교육 같은 사후조치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속빈강정 2017-11-18 20:11:45

    재 식구 감싸기
    노동부가 해야지요.
    이게 나라입니까.
    인권을 최고로 해야할곳에서
    상폭행,성추행,폭력...   삭제

    오늘의 헤드라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오피니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