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20:10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인공지능' 이름으로 뭉친 지방대병원들…수가 신설도 추진길병원 등 IBM 왓슨 도입 6개 병원 컨소시엄 구축..."공공성 강화가 주 목표"
  • 양금덕 기자
  • 승인 2017.10.31 06:00
  • 최종 수정 2017.10.31 06:00
  • 댓글 0

인공지능을 활용해 수도권 대형병원 못지않은 치료를 하겠다는 지방 대형병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가천대 길병원을 시작으로 건양대병원, 부산대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 계명대동산병원, 조선대병원 등 6개 병원이 ‘인공지능 헬스케어 컨소시엄’이라는 타이틀로 뭉쳐 의료혁신은 물론 공공성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왼쪽부터)길병원 안성민, 건양대 김용석, 길병원 이언, 건양대 윤대성, 대구가톨릭 배성화 교수

이들은 지난 30일 여의도 IFC 빌딩에서 컨소시엄 출범을 알리는 기자간담회와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IBM의 왓슨 포 온콜리지(Watson for Oncology, 이하 WFO)를 사용하고 있는 6개 병원은 지난 7월부터 컨소시엄 구성을 논의해 왔다.

컨소시엄은 인공지능 헬스케어를 통한 의료기술 혁신 및 공공성강화, 산·학·병 교류를 통한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을 비전으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컨소시엄은 운영위원회, 빅데이터 및 공동연구위원회, 진료활성화위원회 등 3개의 위원회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특히 특히 빅데이터위원회는 ICT 기반의 고품질 의료 빅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구축해 임상, 유전체, 영상정보, 라이프로그 등 표준화된 빅데이터를 병원 간 공유할 계획이다.

진료활성화위원회는 WFO를 통한 병원별 진료상황을 모니터링 해 공동개선과 동시에 WFO를 포함한 유사 소프트웨어 사용에 대한 수가반영을 추진한다. 현장에서 WFO를 사용하는데 적잖은 어려움을 줬던 요소 중 하나인 수가를 신설할 수 있도록 법률적 검토 등을 추진한다는 것. 그 외에 인공지능 기반 헬스케어에 대한 홍보활동도 한다.

가천대 길병원 이언 교수(컨소시엄 초대 회장)

초대 회장을 맡은 길병원 이언 교수는 “현재 왓슨을 도입한 병원이 7개소로 곧 10여개 병원으로 늘어날 것이다. 처음 인공지능을 도입했을 당시에 많은 반대도 있었지만, 결국은 의료의 큰 흐름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라며 “그동안 암 환자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지만, 인공지능을 통한 공공성 강화가 우리 컨소시엄의 중요한 목표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현재 암 환자의 상당수가 서울의 특정 병원들에 집중되는 의료기관 쏠림현상이 일어나고 있는데, 인공지능을 활용해 환자와 의료기관간 신뢰를 향상시켜 이러한 편차를 해결할 수 있다고도 했다.

이를 통해 의료서비스의 불평등과 의료비 지출 등을 막고 환자들이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는 일종의 낙수효과가 발생하면, 장기적으로는 의료전달체계는 물론 공공성도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대구가톨릭대병원 배성화 교수(제2부회장)도 “환자들이 여러 병원을 돌아다니기도 하고 지방의 환자가 서울로 가는 현상을 전면 거부할 수는 없다. 다만, 왓슨이라는 도구를 통해 환자와 의사간 신뢰관계를 만들어갈 수 있으며 지금도 나름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송석영 교수(진료활성화위원회 위원장)는 “미국은 유방암 환자를 인공지능을 활용해 판독하면 수가를 보전해주고 있어 이를 벤치마킹 할 것”이라며 “국내 빅5병원에서도 자체 개발 소프트웨어에 대한 FDA 승인과 수가 신설을 준비하고 있는 등, WFO가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컨소시엄은 비단 6개 병원에 국한 된 것이 아닌 관련 민간업체과 타 의료기관과도 문을 열어 놓고 교류해 나갈 계획이다.

건양대병원 김용석 교수(빅데이터위원회 위원장)는 “병원간 빅데이터 공유 플랫폼은 의료표준화 흐름에 따라 국제표준화를 만들어 갈 것”이며 “6개 병원내에서 플랫폼을 활용할 생각은 없다. 표준화를 통해 우리나라 전체가 활용할 수 있도록 크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컨소시엄은 WFO의 localization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수가 반영 공동추진, 임상 빅데이터 공유 플랫폼 논의, 암유전체데이터 공유 플랫폼 논의, 이를 기초로한 공동연구과제 추진, 정기 심포지엄 추진, 공동 출자기업 설립 등을 목표로 운영되며, 참여 병원들이 연회비를 포함한 입회비를 납부해 활동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날은 6개 병원을 대상으로 심포지엄을 개최, ‘병원의 미래’를 주제로 IBM 김경전 상무, ‘사회 안전 이슈에서 보는 보건의료영역 의료기술평가와 4차 산업혁명 AI 기술’을 주제로 NECA 이영성 원장이 발표했다.

양금덕 기자  truei@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금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투석 방식 결정을 위한 '공유의사결정'
  • [카드뉴스]2분 항암치료 시대를 연 유방암 표적치료제 '허셉틴SC'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