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0 금 14:4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필수예방접종 백신, 5년간 관리부실로 8만건 폐기권미혁 의원, BCG·소아마비 등도 폐기 문제...적극적인 정부 개입 필요

BCG백신과 소아마비 백신 등 필수예방접종 백신이 관리부실로 5년간 8만건 이상 폐기 처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백신부족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상황에도 관리부실로 인한 폐기가 지속되고 있다.

보건소에서 폐기되는 백신은 2013년부터 2017년 8월까지 8만1,076건으로, 8억3,000만원 상당이다.

이 중에는 최근 공급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BCG백신과 소아마비(폴리오)백신도 각각 1,320건, 4,358건이 들어있다.

폐기 사유는 ▲개봉전후 오염 98건 ▲냉장고 고장 1만6,476건 ▲유효기간 경과 2만9,715건 ▲정전 8,855건 등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질병관리본부는 2016년부터 폐기 사유별 관리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권미혁 의원은 "국가예방접종 대상인 21종 백신 중 단 5종만 국내에서 제조해 공급하는 등 백신자급률이 25%에 불과해 수입에 의존하다보니 공급중단 상황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라면서 "부실관리로 인한 폐기를 막기 위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특히 "국민의 생명과 직접적인 영향이 있는 백신 등 필수의약품의 공급에 대해 국가가 좀 더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양금덕 기자  truei@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금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 [카드뉴스]한국인은 '왜' 자살을 선택하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