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9.26 화 22:13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가만히 있지 않겠다” 국회 앞 시위 나선 기동훈 위원장한의사 의료기기 허용 반대 천막농성 의협에 일침…“의협이 있어야할 곳은 국회”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법안이 연이어 발의되면서 대한의사협회가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전공의들은 국회로 나왔다.

대한전공의협의회 기동훈 비대위원장은 1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문 앞에서 1인 피켓시위를 시작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기동훈 비대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반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비대위원장이 아닌 대한민국의 의사이자 의협 회원으로 나왔다는 기 위원장은 “응급실에서 일하며 한의학 부작용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을 정말 많이 진료하고 있다”며 “국민의 건강에 더 큰 위협이 될 한의사 의료기기 허용 법안의 발의에 가만히 있을 수 없어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기 위원장은 “의사들조차 수년의 교육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실수를 하는 경우가 있다”며 “교육을 받지 않은, 한의학적 원리에도 맞지 않는 현대의료기기를 한의사들이 사용할 경우 늘어날 의료사고는 과연 누가 책임을 질 것이냐”고 지적했다.

기 위원장은 “기간제 교사와 교사를 분리해 둔 것은 임용고시와 교대라는 시스템이 있기 때문이다”며 “의사와 한의사도 구분해둔 이유가 있고 한의사가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하고 싶다면 의대에 가고 의사가 되면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한의사 의료기기 허용은 국민건강보험 재정문제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 위원장은 “일단 법안이 통과된다면, 한의사들은 한의원에 현대 의료기기들을 들여놓을 것이고 알지도 못한 채 수없이 이를 활용할 것”이라며 “그렇게 폭발적으로 늘어날 건강보험은 어떻게 감당할 것이냐”고 덧붙였다.

대한의사협회 회관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의협에도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일침을 가했다.

기 위원장은 “해당 법안은 국회의원에 의해 국회에서 발의됐는데 왜 의협회관 앞에서 농성을 하고 있느냐”며 “이는 ‘대회원 쑈’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기 위원장은 “의협이 현재 있어야할 곳은 국회이며, 이런 의견을 충분히 의협에 피력해왔다”며 “회원들의 회비로 대관업무를 지원받고 있는 의협이 그 책임을 지고 국회로 가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말했다.

기 위원장은 “앞으로 지속적으로 국회를 찾아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해당 법안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것이며, 여타 전공의들도 순차적으로 가능한 분에 한해 시위를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무당 2017-09-14 10:59:27

    한의사제도 시행된지가 75년됐어요. 그동안, 사기..무당..비과학.. 온갖 갑질비방하길래. 진짠지 이제 정말 한번 국회의원들이 보자는 건데.. 왜 또 결사반대여? 이러면, 과학화 하라는건지 말라는건지 국민들이 헷갈려요.. 사기 무당이면 한의사제폐지 헌법소원은 왜 안합니까..? 관심도가 최고조인 지금이 적기니 좀 하세요.. 양단간에 결판을 좀 봅시다..!   삭제

    • 이동규 2017-09-13 20:44:35

      응원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응원할수밖에 없어서 죄송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한국인은 '왜' 자살을 선택하나
      • [카드뉴스] 젊은 남자 '혼밥러'는 배 나올 가능성이 높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