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0 월 14:2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한의사 면허 따 놓고 의료기기 달라는 건 전형적인 적폐 논리”한정호 교수 “의대-한의대 통합 법부터 발의해야”

한의사도 엑스레이(X-ray) 같은 진단용 방사선 장치를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한 법안(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면허체계를 무시한 ‘포퓰리즘 법안’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충북대병원 한정호 교수는 12일 본지와 통화에서 “의학과 한의학은 학문적인 근원이 다르고 의사와 한의사는 다른 면허다. 이 문제를 국회의원들이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충북대병원 한정호 교수

한 교수는 “한의사가 엑스레이를 이용한다는 건 한의학적 음양오행이나 기가 아니라 의학의 해부학 개념을 적용한다는 의미다. 이렇게 되면 한의학은 존재할 의미가 없다”며 “의과대학과 한의과대학으로 구분돼 있고 국가시험을 통해 따는 면허도 다르다. 이런 체계를 다 무시하고 한의사에게만 특별하게 적용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교수는 “의대 6년을 다니고 의사국시에 합격해 면허를 취득한 사람에게만 주어지는 권한이다.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은 한의사들에게 한의대에서도 비슷한 공부를 하니까 권한을 달라고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심리학과에서 배우는 내용이 정신건강의학과와 비슷하니 정신과 전문의 자격증을 달라고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했다.

한 교수는 “의대가 아닌 한의대에 가서 한의사 면허를 따 놓고 의사들이 쓰고 있는 걸 자기들도 쓰게 해 달라고 떼쓰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마치 국민 건강을 위한 것처럼 포장됐지만 남들이 어렵게 얻은 것을 힘으로 뺏으려 하는 건 전형적인 적폐 논리”라고 비판했다.

한 교수는 “교육부가 최근 기간제 교사를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한 이유는 이들이 임용고시를 보지 않았기 때문이었다”며 “아무리 영어회화를 잘해도 임용고시를 통과해야 중·고등학교 교사가 될 수 있다. 체계를 무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 교수는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허용하는 법안은 갈등만 부추길 뿐이라며 근본적인 해결책은 의대-한의대 통합이라고 주장했다.

한 교수는 “국가 면허체계를 무시한 법안은 국민 건강에도 해악이고 세금 낭비”라며 “근본적인 해결책은 의대와 한의대를 통합하고 의사와 한의사 면허를 통폐합하는 것이다. 일본이 이미 그렇게 했고 중국도 그 길로 가고 있다. 우리도 논란거리만 되는 법보다는 면허를 통폐합하는 법을 발의하고 그 방식을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의사도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면 의료일원화는 더 요원해진다”고도 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2
전체보기
  • 김씨 2017-09-15 10:37:40

    한의사가 진단기기 쓰는거 보다 그냥 의사가 침도 놓고 뜸도 뜨게 해주는게 더 효율적이지 않을까요 그게더 나을거 같은디?   삭제

    • 현대한의학 2017-09-14 23:15:35

      현대에 맞춰 기술을 도입해서 한의학을 질적으로 높이겠다는 건데..
      이런걸 반대 한다니 너무하네.   삭제

      • 진실로 2017-09-14 14:32:15

        한방은 민족의학이 아니라 그냥 중국산 전래 요법아닌가? 그런 사람들에게 무슨 의사 들이 쓰는 의료기기를 허락하겠다는 거지??   삭제

        • ㅋㅋ 2017-09-14 01:08:14

          무당들은 있지도않은 실체를 이야기하니깐 컴퓨터가 대체못하겠다... 참 부럽다~~~   삭제

          • 백학량시 2017-09-13 16:14:11

            엑스레이, 초음파는 의사들의 영역만 것이 아닙니다. 현대의 기술의 산물이죠. 요즘 같이 융합을 강조하는 시대에 도움이 되는 기술 및 도구는 누구든지 사용해야 합니다. 미국에서도 의대에서는 침을 사용한 치료도 하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의료 사업을 위해서는 최대한의 벽을 허물어야 외국 의료 개방에서 살아남을 수 있고 우리의 의료기술로 부과가치를 창출할 수 있어요.   삭제

            • 김필건 2017-09-13 13:42:24

              여기 글 남기는 한의사님들.

              1. 당신네 회장 오진한거는 당신들을 대표해서 시연한겁니다. 나랑은 상관없소 라는 말도 안되는 소리마시오. 추해보여요.

              2. 그래도 환자 운운 의료기 써야겠다면 여기다 이멜주소 남기시요.

              엑스레이 초음파 문제내고 오진 하나 안하나 한번 봅시다.
              오진하면 한의사 의료기사용 포기한다 기자회견 하세요.

              3. 배워가며 하겠다?
              이보시오. 한의사 양반들.
              환자는 마루따가 아니요. 당신들 실험대상이 아니요.

              당신 자식이라면 배워서 쓰는 한의사한테 진단받겠소?   삭제

              • ㅇㅇ 2017-09-13 12:25:49

                ㅋㅋㅋㅋ 한의사들 좌표찍음??
                기본적으로 영상 해석을 못해서 쓰지를 못하는데 밥그릇싸움으로 포장하는거보소...
                국민건강 생각하는 척 오지네요   삭제

                • 선수 2017-09-13 12:22:33

                  임고생들이 기간제 고용안정을 막는 것과 같은 느낌이 들어 씁쓸하네요.
                  수의사도 쓰고 치과의사도 쓰잖아여.
                  진단을 정확하게 하기위한 목적 입니다.   삭제

                  • 장미 2017-09-13 12:19:19

                    한정호 기사님 한의사와 의사는 다른 자격증에 다른 방법으로 치료를 하지만 기간제 교사와 정교사는 같은 자격증에 같은 일을 하지요.
                    교사와 비유 하는것은 적절하지 안습니다.
                    한의사들도 엑스레이 사용하는것은 환자를 위한 것 입니다. 오진을 줄이기 위한것이지요. 의사들 밥그릇 뺏길것을 두려워 하지마시고 오직 환자만 생각해 보세요.   삭제

                    • 블루밍 2017-09-13 12:16:03

                      한의사들이 의료기계를 쓸 수 있는것은 환자들을 위한 것이며
                      정확한 진단을 내리기 위해서입니다.
                      실제로 아픈 다리를 침과 부항만으로 치료하기보단 골절되었는지를 아님 인대가 늘어나서인지를 정확하게 진단이 우선 되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새선 엑스레이가 기본이 되어야 하구요.
                      의사들 밥 그릇 싸움인듯 합니다.   삭제

                      2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265회] 닥스맨 : 골든 서클 1
                      [문화·행사]
                      [쇼피알265회] 닥스맨 : 골든 서클 1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