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0 월 14:27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한올바이오파마, 中에 915억 규모 기술 수출중국 항체개발 전문기업인 하버바이오메드(HarbourBioMed)에 라이선스 아웃 계약
HL161 자가면역질환 치료항체와 HL036 안구건조증 치료제 동시 계약

한올바이오파마(대표 박승국, 윤재춘)는 개발 중인 바이오신약 2개의 중국 내 사업권을 8,100만불에 중국 하버바이오메드에 라이선스아웃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우리나라 돈으로 약 915억원 가량이다.

이번에 기술수출한 신약후보물질은 자가면역질환 항체신약 HL161과 안구건조증치료제 ‘HL036’ 두 가지다.

HL161 항체신약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 연구비 지원을 받았으며, HL036 안구건조증 치료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바이오핵심 기술개발사업 연구비 지원을 받았다.

한올바이오파마

이번 계약으로 하버바이오메드는 HL161과 HL036에 대한 중국 내 임상개발과 생산, 품목허가 및 판매를 독점적으로 실시할 수 있게 된다.

한올바이오파마는 계약금 400만불과 단계별 마일스톤 7700만불 등, 총 8,100만불의 정액기술료와 매출에 따른 경상기술료(로열티)를 받게 된다.

HL161은 자기 신체를 공격해 자가면역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성 자가항체(pathogenic autoantibody)를 분해시켜 제거하는 새로운 작용기전의 항체신약이다. First-in-Class 항체신약으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치료법인 혈장분리 반출술이나 고용량면역글로블린 주사요법(IVIG)에 비해 약효, 가격, 안전성 측면에서 획기적 개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HL161의 전임상시험은 완료된 상태이며, 현재 호주에서 1상 임상을 준비 중이다.

HL161과 함께 기술수출에 성공한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은 대웅제약과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베터 제품이다. 조직투과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TNF를 억제하는 작용을 160배 이상 강화시킨 개량 단백질인 HL036를 이용한 점안액이다.

1상 임상을 완료하고 미국 안과전문 임상 CRO인 Ora와 손 잡고 하반기에 미국에서 2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 미국 FDA에 임상승인 신청(IND)을 한 상태이다.

한올바이오파마 박승국 대표는 “자가면역분야 항체개발에 있어서 높은 전문성과 실력을 보여 주었던 하버바이오메드 경영진과 함께 일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이번 계약을 디딤돌 삼아 한올은 HL161 항체신약과 HL036 안구건조증 치료제를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 라이선스 아웃하는 것도 조속히 마무리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하버바이오메드 왕징송 대표는 “중국 및 글로벌 임상개발경험을 활용해 HL161과 HL036 제품을 중국에서 조속히 상업화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265회] 닥스맨 : 골든 서클 1
[문화·행사]
[쇼피알265회] 닥스맨 : 골든 서클 1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