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8 토 08:43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병원환경이 문화를 만드는 시대…병원에 최적화된 토탈 솔루션 제공퍼시스케어, 국내 최초 병원환경연구팀 신설…K-HOSPITAL FAIR 2017서 '프리조 ICU' 전시

병원이 달라지고 있다. 과거 병원은 단순히 환자를 수용해서 치료하는 곳이었다. 하지만 병원들도 점차 전문화, 고급화되면서 병원환경이 또하나의 문화가 되고 있다.

이러한 병원환경을 고려해 사람 중심의 치유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곳이 있다. 퍼시스 그룹의 병원 가구 및 의료기기 브랜드 '퍼시스케어'가 바로 그곳이다.

퍼시스케어는 단순히 환자를 수용하고 치료하는 ‘General hospital environment’ 개념에서 질병을 예방하고 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며 치유하는 ‘Human healing environment’ 개념으로 변화하고 있는 병원에 대한 패러다임에 맞춰 이런 환경 속에서 의료 전체를 아우르는 편안하고 안정감 있는 공간을 제안하려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국내 최초로 병원환경연구팀을 신설하고, 제품개발팀과 함께 사람 중심의 치유환경을 조성하며 신뢰도를 쌓아오고 있다.

특히 퍼시스케어가 독자 개발해 대표적으로 선보이는 전동침대 프리조(Prizo)는 환자와 간호인 및 의료인 등 사용자 모두가 어떠한 상황에서도 직관적으로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인체공학적인 설계와 부드러운 곡선을 적용한 디자인으로 환자에게 편안함은 물론 심리적인 안락함까지 제공한다.

스마트베드 시대를 이끌며 단순한 치료 도구로서의 침대가 아닌 사용상의 불편함을 모두 해소할 수 있도록 하고, 더 나아가 환자가 치료과정에서 느끼는 거부감•긴장감 등 심리적인 어려움까지 제품을 통해 해소할 수 있는 디자인을 실현 하고자 했다.

특히 신제품 스마트베드 '프리조 ICU BED'는 덴마크 회사 리낙과 기술 협업을 통해 개발된 중환자실용 전동 침대로 3개의 모터를 사용한 기존 프리조와는 달리 상하 기울기 조절 기능(트렌델렌버그)을 더한 5개의 모터를 채용해 중환자실 내 다양한 의료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또한 개발 단계에서 간호사를 대상으로 중환자실에 필요한 기능을 파악, 적용해 환자와 의료진 등 사용자 모두에게 최적화된 환경을 조성했다. 완전 밀폐형 구조의 사이드 레일로 환자의 낙상과 끼임 사고 발생 위험을 최소화했을 뿐만 아니라 환자의 체중변화를 측정하는 SCALE 기능은 기본이고, 전동으로 발판의 각도를 조절할 수 있으며 측면 트레이로 엑스레이 촬영이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퍼시스케어는 2010년부터 일반 병실과 특실뿐만 아니라 진료실과 대기실, 간호사 스테이션 등의 공간 각 병원 공간에 최적화된 레이아웃 및 병원환경을 아우르는 토탈 솔루션을 제시해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자체 제품 개발 및 생산을 통해 국제공인시험기관(KOLAS) 인증과 유럽의 CE 인증을 획득하는 등 국내외에서 품질 및 내구성을 입증하고 있다”며 “편안하면서도 전문화된 병원 환경을 조성하고자 하는 고객들이 퍼시스의 선진화된 의료환경 토탈 솔루션을 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퍼시스케어는 오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K-HOSPITAL FAIR 2017(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에 참가, 그동안 개발해온 '프리조 ICU BED' 등을 병원계 종사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오피니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