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7 일 22:3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대전협 회장 선거 이슈로도 부상한 '문재인 케어'안치현 후보, 의협-대전협 비대위 구성 제안

의학적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를 기반으로 한 '문재인 케어'에 대한 의료계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대한전공의협의회장 선거 이슈로도 부상했다.

제21기 대전협 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 1번 안치현 후보(서울대병원 비뇨기과)는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3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비급여의 급여화 정책은 구체적인 계획이 미흡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며 “의협과 대전협은 비상대책위원회를 수립하고 정부에 제대로 된 의료전달체계 구축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 1번 안치현 후보는 11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3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케어'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 비급여의 급여화 정책은 정부의 의료 정책이 여전히 일방통행으로 결정된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며 “국민의 기대 속에 세워진 정부는 권위주의 정권의 악습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어 “정부는 (문재인 케어의 현실화를 위해) 건강보험의 안정적인 재정 확보 계획을 마련하고 수가를 정상화해야 한다”며 “정권이 바뀌더라도 보장성 강화 기조가 유지될 수 있게 안정적인 재정 계획과 적정한 수가를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를 위해 의협과 대전협이 비대위를 수립해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의협은) 의료인의 대표단체로서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비대위를 수립하고 의료제도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며 “미래 한국 의료를 지탱할 젊은 의사의 모임인 대전협도 현재 회원과 미래 회원 모두가 바른 환경에서 바른 의료를 펼칠 수 있도록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회장에 당선된다면 비대위를 수립하는 것으로 회무를 시작하겠다”며 “이는 (대전협 기동훈 회장이 임기를 마치기 전까지) 대전협이 비대위를 구성하지 않거나 (비대위가) 나아갈 방향을 제대로 설정하지 않을 경우”라고 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내가 먹는 약, '포장'만 봐도 어떤 성분인지 알 수 있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