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7.22 토 07:0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국내 병원체자원, 효율적 수집‧활용 가능해진다질병관리본부, 바이러스‧의진균 분야 병원체자원전문은행 7월 운영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병원체자원의 수집·관리 및 분양활용을 강화하기 위해 분야별병원체자원전문은행을 운영하고, 동시에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의 업무범위를 확대한다.

병원체자원은 사람에게 감염성질환을 일으키는 미생물인 병원체와 그 파생물은 물론 이들의 관련정보를 통칭하는 말이다.

병원체자원은 유행양상 및 토착성에 따라 각기 다른 특성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백신·치료제·진단제 개발 연구 시 우리나라 환경에 맞는 병원체자원을 이용해야 한다.

그러나 나고야의정서 발효, 생물테러 위협 등의 이유로 자국의 병원체자원을 타국에 제공하지 않는 사례가 늘고 있어 병원체자원에 대한 국내 연구자의 접근 보장과 전문화된 수집 체계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돼 왔다.

이러한 필요성으로 ‘병원체자원의 수집·관리 및 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이 제정돼 2월 4일부터 시행 중에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각 병원체의 수집·분석·보존에 전문성을 기하고자 병원체자원법에 근거해 분야별병원체자원전문은행을 6월 26일 지정했고, 7월부터 2개 분야(바이러스 및 의진균)의 병원체자원전문은행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병원체자원전문은행은 각 분야에 전문화된 수집·관리·분석·분양 업무를 수행하며, 학계·산업계와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해당 분야 병원체자원에 대한 연구개발을 촉진한다.병원체자원의 안정적 관리와 활성화를 위해 국고보조를 통해 운영되며, 향후 5년간 6개 분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병원체자원법에 근거해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의 국내 병원체자원 수집·분석·평가·보존·분양 업무를 확대한다.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 국내 감염병 연구의 기반마련을 위해 2020년까지 병원체자원 1만주 확보를 목표로 운영하고 있다.

병원체자원법의 시행에 따라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 국내 병원체자원의 현황조사, 국내 유용병원체자원의 국외반출 관리 및 외국인의 병원체자원 취득관리도 수행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분야별병원체자원전문은행의 운영과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의 업무 확대는 나고야의정서 발효, 생물테러 위협 등의 이유로 병원체의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국내 감염병에 대한 치료·진단제 개발의 기반을 보장하고 국내 보건의료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누가 중환자들을 위험에 빠뜨리나
  • [카드뉴스]진통제, 어디까지 알고 있니?
  • [카드뉴스]2030년, 우리나라는 의료인이 부족할까요?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