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7.22 토 07:0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김승희 의원 “박능후 후보자, 보사연 근무보다 학위취득 몰두”보사연 내부 직업훈련지침 어기며 미국 유학 떠나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인 경기대 사회복지학과 박능후 교수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재직 시절 연구원 근무보다 자신의 학위 취득에 더 열중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유사한 내용의 해외수학(해외훈련 포함) 또는 국내수학을 이수한 후 2년이 경과하지 않은 자에게는 해외수학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보사연 직업훈련지침을 공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박 후보가 서울대에서 사회복지학과 박사과정을 이수한 후 2년이 지나지 않아 보사연 해외수학 지원 대상이 될 수 없음에도 해외유학을 떠났다고 지적했다.

서울대 등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1989년 3월부터 1991년 1학기까지 사회복지학과 박사과정을 수강하다 1992년 8월 16일 미국 유학을 떠났다.

결국 박 후보는 1986년 12월 보사연에 입사한 후 1989년 3월부터 1991년 6월까지 서울대 박사과정을 다니고, 1992년 8월 미국유학을 떠난 것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연구원으로서의 본분보다 개인적 욕심을 위한 공부에 열을 올린 의혹이 있다. 심지어 귀국 후에도 연구원에 재직하며 시간강사로 퇴사 전까지 출강을 한 기록도 있다”며 “보사연에서 18년 경력 중 상당부분 연구원과 학교를 다니면서 쌓은 경력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제보다 젯밥에 관심을 갖고 열중한 박후보는 즉각 공직진출을 단념하고 대학으로 돌아갈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누가 중환자들을 위험에 빠뜨리나
  • [카드뉴스]진통제, 어디까지 알고 있니?
  • [카드뉴스]2030년, 우리나라는 의료인이 부족할까요?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