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24 목 11:2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서남의대 인수전 ‘서울시립대 vs 삼육학원’ 대결로서남학원 임시이사회, 우선협상대상자로 2곳 선정
서남학원이 임시이사회를 개최한 20일 오전, 전북 남원 서남대 대학본부 앞에는 재학생과 교수 등이 모여 교육 정상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서남대 의과대학 인수전이 서울시립대와 삼육학원 간 대결로 압축됐다.

서남학원은 20일 전라북도 남원시 서남대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서울시립대와 삼육학원을 선정했다. 이들 외에도 온종합병원과 구재단(설립자 측)이 서남대 정상화계획안을 제출했지만 1차전에서 탈락했다.

서남학원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결과를 교육부에 보고했다. 교육부는 조만간 사학분쟁조정위원회를 열고 서울시립대와 삼육학원이 제출한 서남대 정상화계획안을 검토해 우선협상자 한 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임시이사회가 올린 우선협상대상자를 검토해 대상자 전원 또는 일부를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 상정해 최종 인수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립대는 지난 14일 열린 서남대 인수 설명회에서 의대가 있는 남원캠퍼스를 의학·보건과 농·생명학 분야로 특성화시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교직원 임금 체불액과 서남대 설립자인 이홍하 전 이사장이 횡령한 교비 등 500억원에 달하는 인수 비용도 감당할 수 있다고 했다.

삼육학원은 서남의대 의학교육인증평가를 위해 300억원, 남원캠퍼스 교육인프라 구측에 100억원 등 10년 간 1,65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삼육대 서울캠퍼스 정원 100여명을 서남대 남원캠퍼스로 옮겨 치위생과 등을 신설하겠다고도 했다.

인수 설명회 이후 서남대 재학생 등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에서 서울시립대가 가장 많은 지지(122표)를 받았으며 삼육학원(29표)이 그 뒤를 이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NOAC, 써볼까 말까 고민 중이라면?
  • [카드뉴스]NOAC, 써볼까 말까 고민 중이라면?
  • [카드뉴스] 누가 중환자들을 위험에 빠뜨리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