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3 수 18:05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인공지능과 대결? NO, 협업으로 도움 받는 의사가 살아남을 것”길병원 이언 교수 “인공지능이 시키는 대로만 하는 의사 안되도록 교육시켜야”

의료 현장에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인공지능(AI)을 의사들이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 보완은 물론 교육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청년의사는 지난 19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인공지능 시대, 왓슨을 만난 의사’를 주제로 2017 KIMES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인공지능이 의사를 대체하기보다는 의료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국내 최초로 IBM 의료분야 인공지능 ‘왓슨(Watson)’을 도입한 가천대길병원 이언 인공지능기반정밀의료추진단장(신경외과)은 “매일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지식들이 쌓인다. 인간의 능력으로 이 많은 정보들을 다 보고 추론하기는 힘들다”며 “방대한 정보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인공지능의 도움이 필요하다. 인공지능을 잘 이해해야 의사 노릇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세상이 머지않은 미래에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단장은 “우리나라는 인공지능과 의사를 대결구도로 보는 걸 좋아하는데 대결구도가 아니라 협업으로 가야 한다”며 “의사가 인공지능을 이용해서 자신을 재무장하면 환자를 더 잘 볼 수 있고 오류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가천대길병원 이언 인공지능기반정밀의료추진단장(신경외과)

이 단장은 인공지능이 우리나라 의료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돼 온 ‘빅4 쏠림 현상’을 해소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 단장은 “암 진료의 70% 정도가 빅4병원에 몰려 있다. 진료비로 보면 90%가 빅4병원에 몰린다. 빅4병원 중에서도 일부 유명한 의사에게 집중되고 있다. 이로 인해 폐단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길병원 등 다른 병원에도 훌륭한 의사들이 많지만 우리 사회에서 그들에 대한 신뢰가 부족한 것이다. 왓슨이 이런 판을 흔들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앞으로 의학은 개인 맞춤형으로 가야 한다. 한국형을 개발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는데 의미 없다”며 “인간 의사와 왓슨이 대결하는 구도가 아니고 인공지능을 잘 활용하는 의사와 그렇지 못한 의사가 대결하는 구도가 생길 것이다. 이 구도에서는 이미 승부는 났다. 인공지능을 적절히 활용하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의사가 인공지능에 지배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의학교육이 바뀌어야 한다고도 했다.

이 단장은 “앞으로 의과대학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이 문제다. 지금까지는 트레이닝을 잘 받아서 인공지능이 틀린 판단을 내려도 의사가 고칠 수 있지만 미래에는 인공지능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져서 시키는 대로만 할 수도 있다”며 “인공지능이 시키는 대로만 하는 의사가 나오지 않도록 의대에서 열심히 교육하는 것 밖에는 다른 답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단장은 이어 “의예과 2년 동안 IT 관련 학과 학생들과 같이 수업을 듣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 예과 2년 동안 컴퓨터공학 등 IT 관련 공부를 하면 개념이 잡힐 것 같다”며 “컴퓨터공학 등을 전공한 후 의대에 오는 것보다 오히려 효율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울산의대 융합의학과 김남국 교수는 “성능만 좋고 인간이 이해하지 못하는 인공지능은 의료에서는 문제가 될 수 있다. 진료 현장에 맞게 설계돼야 하고 의사들이 만들어 놓은 분류체계와 맞아야 한다”며 “교육이 중요하다. 교육을 받아서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 인공지능 등 기술 발전으로 때문에 피해를 보는 계층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뷰노코리아 김현준 전략이사는 “인공지능으로 걱정하는 직업군이 의사와 예술가인 것 같은데 인공지능이 의사를 대체하기보다는 보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며 “구글도 인공지능이 의사를 대체하기보다는 의사 배출이 힘들고 의료가 낙후된 지역에서 활용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특히 의료 쪽은 데이터가 중요하다고 하는데 데이터만으로는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 임상 쪽 경험이 제품의 경쟁력을 좌우할 것”이라고도 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내가 먹는 약, '포장'만 봐도 어떤 성분인지 알 수 있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