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3 월 09:57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아주대병원, 간이식 500례 달성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7.02.17 11:09
  • 최종 수정 2017.02.17 11:09
  • 댓글 0

아주대병원 간이식팀이 지난 1월 18일 간경화와 간암을 앓고 있던 60대 남성에게 딸의 간을 성공적으로 이식하며 간이식 500례를 달성했다.

1995년 3월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을 시작한 후 현재까지 수술 성공률은 92%에 달하며 이식 후 평균 생존율은 이식 후 1년 93.0%, 3년 84.6% 5년 78.9%이다. 2015년 후 간이식 성공률은 96%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간이식 500례는 이식 유형에 따라 ▲건강한 사람의 간을 일부 떼어내 환자에게 이식하는 생체 간이식 285건(57%) ▲뇌사자 간이식 215건(43%)이었다.

수혜자의 질병은 ▲말기 간경변 49.1% ▲간경화를 동반한 간세포암 41.0% ▲급성 간부전 5.4% ▲간세포암 이외의 악성종양 2.3% ▲기타 질환 2.3%였고, 수혜자와 기증자 관계는 ▲뇌사자 43.0% ▲자녀 34.8% ▲부부 10.4% ▲기타 11.8% 순이었다.

장기이식센터 황희정 센터장은 “아주대병원 간이식팀의 간이식 500례 달성은 지방에 위치한 대학병원에서도 정규수술로서 간이식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황 센터장은 “간이식 수술 후 성적을 세계적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소화기내과, 마취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등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협진체계 덕분이다. 각과의 협조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여러분, 존스 홉킨스도 위험한 병원이었습니다
  • [카드뉴스]건강도 수명도 소득에 비례한다?
  • [카드뉴스]타이레놀 서방정, 어떻게 먹어야 하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