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8 토 08:43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아주대병원, 간이식 500례 달성

아주대병원 간이식팀이 지난 1월 18일 간경화와 간암을 앓고 있던 60대 남성에게 딸의 간을 성공적으로 이식하며 간이식 500례를 달성했다.

1995년 3월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을 시작한 후 현재까지 수술 성공률은 92%에 달하며 이식 후 평균 생존율은 이식 후 1년 93.0%, 3년 84.6% 5년 78.9%이다. 2015년 후 간이식 성공률은 96%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간이식 500례는 이식 유형에 따라 ▲건강한 사람의 간을 일부 떼어내 환자에게 이식하는 생체 간이식 285건(57%) ▲뇌사자 간이식 215건(43%)이었다.

수혜자의 질병은 ▲말기 간경변 49.1% ▲간경화를 동반한 간세포암 41.0% ▲급성 간부전 5.4% ▲간세포암 이외의 악성종양 2.3% ▲기타 질환 2.3%였고, 수혜자와 기증자 관계는 ▲뇌사자 43.0% ▲자녀 34.8% ▲부부 10.4% ▲기타 11.8% 순이었다.

장기이식센터 황희정 센터장은 “아주대병원 간이식팀의 간이식 500례 달성은 지방에 위치한 대학병원에서도 정규수술로서 간이식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황 센터장은 “간이식 수술 후 성적을 세계적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소화기내과, 마취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등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협진체계 덕분이다. 각과의 협조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오피니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